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Blümchen

  • ABOUT US
  • STORE
  • ART
  • LIFE
  • COMMUNITY

  • LOGIN JOIN MYPAGE  




    휴일이 시작되었다. 부족했던 잠을 자고 게으른 아침을 보내다 먹고싶었던 음식들을 해먹고 커튼을 닫고 음악을 크게 틀고 다시 누워 책을 읽으며 밤이 되면 산책하고 들어와 tv를 보며 스르르 잠들고 싶다. 그러니 단 이틀이라 할지라도 그 시간이 이토록 소중하고 귀한지 모르겠다.


    평안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