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Blümchen

  • ABOUT US
  • STORE
  • ART
  • LIFE
  • COMMUNITY

  • LOGIN JOIN MYPAGE  





    어쩌면 기다려 달라는 말이 듣고 싶었는지 모르겠다.

    아니, 기다렸다는 말이 하고 싶었는지도.

    비를 닮은 사람.

     비처럼 내게 온 사람.

     비가 그치면 떠나는 사람.


    당신 이라 부르고픈 사람.